안녕하세요 송가지가지입니다.

 

오늘 월요일! 제가 제로일기로 

찾아뵙는 날입니다!

 

지난 한 주를 요약하자면

정말 먹는것과의 싸움이었어요.

 

먹는 것을 참지 못하면

음식을 사게 되고

음식을 사게 되면

포장이 되어 나오는

불변의 이치

 

 

지금 바로 시작합니다.

 

 

 

아침을 간단하게 빵과 잼으로 먹었던 날인데

이제는 사진만 봐도 저건 쓰레기 저건 재활용

이라는 생각부터 들게 되네요.

 

식빵 봉지를 안나오게 하는 방법을 생각해봤는데

그건 식빵 굽는 시간에 맞춰가서

자신이 준비한 용기나 담을 것에

담아오는 방법 밖에 없더라구요.

 

부지런함과 타이밍이 필요한 부분인데

식빵을 넣을 용기 사이즈는 

김치통정도 밖에 없어서 

조금 고민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유리병은 가정에서 여러부분으로

재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다 먹고 활용을 해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예전 제로 일기 때도 등장했던 도넛인데

이 도넛은 제가 정말정말 좋아하는 도넛이예요.

 

원래는 친구 생일선물용으로만 사고

저는 빈 손으로 돌아오려고 했는데

그 도넛의 달콤한 냄새와 모습을 보니

도저히 유혹을 참지 못하겠더라구요,,

그래서 결국 포장을 해왔습니다.

 

겉에 용기는 종이 소재라 재활용이

가능했지만 도넛들이 묻어있어서

일반쓰레기로 배출했습니다ㅠ

 

 

친구 2명이 한번에 생일이여서

코로나를 무릅쓰고 먹게 된 통닭!

 

사실 이 통닭을 한강에서 먹으려고 했는데

그러면 또 포장해야하고, 배달하는 분도 오셔야 하고

 

"그냥 우리 가게에서 먹자!" 해서

가게에서 먹었습니다.

 

여기 정말 맛있는 곳인데

한가지 아쉬운점이 있다면 물을 물통에 안주시고

페트병으로 주신다는 점 ㅜㅜ

가게가 워낙 바빠서 그런 것 같은데

사장님과 좀 더 친해진다면

저의 의견을 살짝 말씀드려볼까봐요!

 

 

하 이 녀석도 제가 유혹에

넘어간 녀석 중 한 놈입니다.

 

아차산 갔을 당시에 내려와서 뭐 먹을까

고민을 하다가 아차산에서 굉장히 유명한

떡볶이가 있는데 원래는 먹고 올까 했는데

코로나때문에 내부에서 먹고 갈 수 없고

포장만 가능하더라구요ㅜ

 

고민하다가 또 포장했어요,,,

 

결국 또 비닐봉지 3봉지 중 2봉지

일반쓰레기로 버렸습니다,,(반성)

 

 

이건 한살림 갔다가 보게 된 포스터인데

마시고 정리한 우유갑을 가지고오면

휴지로 교환을 해준다고 하더라구요!

 

평소 우유갑을 물로 씻어서 말리고

종이에 버리는게 전부였는데

저 기간동안 우유갑 성실히 모아보려구요!

 

여러분도 주변에 한살림 있으면 확인해보시고

참여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

 

 

토요일 저녁에는 친구 시골 근처에서

갈비를 먹었습니다.

 

엄청난 맛집이기도 하고 사장님이 굉장히 친절하셔서

코로나 기간이였지만

손님도 꽤 많은 편이었습니다.

 

하지만 사장님의 과한 친절이 살짝

부담스러운 점이 있었습니다.

 

사장님이 필요한 반찬 있으면 언제든지

말하라고 말씀해주시면서

빈 반찬 그릇이 있으면 계속 반찬을 

채워넣어주시더라구요.

 

반찬이 맛있어서 처음에는 계속 먹었는데

먹다보니 배불러서 결국 반찬들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이 남은 음식들은 다 버리게 될텐데,,

 

사장님의 친절과 배려가 너무 감사했지만

 저에게는 "괜찮습니다"라고

거절 한마디 제대로 하지 못한 것 같아 

굉장히 후회되었습니다.

 

 

이것은 랍스터 꼬리입니다.

랍스터 꼬리를 쪄서 먹으려고 했는데

집에 찜기가 없더라구요ㅜ

 

그래서 남자친구가 고민하다가

냄비에 물을 넣고 나무젓가락을

가로질러 냄비에 넣은 후

먹고 남은 햇반 그릇에 구멍을 뚫어서

나무젓가락 위에 올려놓았더라구요.

 

 

처음에는 제대로 쪄질까 반신반의했는데

결과는 완전 성공적이었습니다.

빨갛게 잘 익었더라구요.

 

나무젓가락 세개를 쓰긴 했지만

버려질 햇반 접시를 대신 이용해서

찜기를 사지 않았다는 것,,!에

남자친구를 칭찬해주고 싶습니다ㅎ

 

 

 

먹는 것을 참지 못하면

음식을 사게 되고

음식을 사게 되면

포장이 되어 나오는

불변의 이치

 

 

여러분도 느끼셨나요?

 

 

 

이번 주는 먹는 것을 (살짝) 줄여보기 위해

노력해보겠습니다.

 

 

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 갬성남 2020.03.16 21:50 신고

    치킨 비쥬얼 오바아닌가요...? ㅠ 어디 치킨이죵 ㅠㅠㅠㅠ 먹고 싶슴당

  2. 네이프리 2020.03.16 21:53 신고

    ㅜㅜ 마트에 메일이라도 써야할까봐요. 식생활이 포장에서 벗어날 수가 없더라고요.

    • 송가지가지 2020.03.17 14:27 신고

      그러니까요ㅠ 소비자의 목소리가 정말 크게 모아지면 더 큰 효과를 가지고 올 것 같은데ㅠ 어렵네요 :(

  3. su cream 2020.03.17 10:16 신고

    제로일기 엄청 재밌네요..!
    저도 한때 관심 갖고 노력 많이 했다가 요즘은 그냥 살았는데...
    경각심을 가지게 됩니다 ㅠㅠ
    저희집 근처에도 우유곽 교환해주는 곳 있으면 좋겠네요~~

    • 송가지가지 2020.03.17 14:27 신고

      재밌게봐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우유팩 교환은 집근처 주민센터나 구청, 한살림등에 문의해보세요! :)

  4. ㄲ ㅏ누 2020.03.17 18:46 신고

    재미있네요
    이런종류의 포스팅 꾸준히 해주시면 좋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