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제로웨이스트나 환경적인 글을

이 곳에 많이 언급하고 글을 적고 있지만

 

저는 아직 환경을 알아가고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단계에

있는 사람 중 한 명입니다.

 

한번에 저의 모든 행동이 다 바뀔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조금씩 노력하는 중이고

이 곳에 글을 쓰는 이유 또한 제가 조금씩

노력하는 만큼 제 글을 보는 여러분도

걸음마 단계를 함께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글을 꾸준하게 적다보니

환경, 제로웨이스트 분야의 지식을 

공유하는 것도 좋지만 

저의 생활을 반성해보는 시간을

가지는 것도 좋을 것 같아서 

일주일에 한번씩 이 곳에

제로 일기를 적어보려고 합니다!

 

제로일기?

 

제로웨이스트를 향해

일주일을 되돌아보는 일기

 

오늘은 2월 3일- 2월 9일까지의

저의 제로웨이스트에 대해서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려고 합니다.

 

처음 이틀 정도는 제가 밖에 나가지 않고 

거의 집에서 시간을 보냈기에 특별하게

쓰레기를 만들거나 혹은 소비를 한 일이 없었습니다.

역시 쓰레기 만들지 않는데는 

집에 있는 것이 최고인가 봅니다.

 

친구를 기다리면서 카페에서

음료를 한잔 마셨는데 일회용컵에 주실까봐

조금 조마조마했지만 다행히 예쁜 잔에 담아 

주셔서 잘 마시고 나왔습니다.

 

문제는 이 때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이 전날이 친구 생일이여서 친구집에서

다같이 밥을 먹기로 했는데 다들 일 끝나고

만나기로 했기 때문에 배달 음식을 먹기로 했습니다,,

 

보자 마자 음,,,하고 있는데

친구가 사이다를 따라 준다며

일회용 컵을 주더라구요,,,ㅎㅎㅎㅎㅎㅎㅎ

 

하 저 혼자라도 난 괜찮아!라고 

말했어야 했는데 너무 배가 고팠던지라

거절도 못하고 저기에 사이다를 따라 

마셨던 저를 저 사진을 보며 지금도 후회중입니다ㅜ

 

친구 생일 기념으로 도넛을 

포장해 왔는데 저도 일 끝나고 

바로 가서 용기를 가져가지 못했지만

용기에 챙겨왔으면 더 좋았겠죠,,?

그래도 용기가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용기여서

조금 위안이 됬습니다ㅠㅠ

 

일을 갈때는 항상 챙겨 다니는 텀블러

텀블러는 이제 거의 빼먹지 않고

챙겨서 다니게 된 것 같아요!

 

며칠 전에 어머니와 도넛을 먹으러 갔는데

예전에는 먼치킨을 낱개로도 판매했는데

요즘은 저 통에 담겨진 묶음으로만 팔더라구요.

 

동생이 저 먼치킨을 먹고 싶다고 해서 

어쩔 수 없이 시켰는데 

이미 담겨져 있는 거여서 다 빼달라고 하면

재 사용도 안될테니 그냥 테이블로 가져와서 

먹었습니다ㅠ

 

가게 내부에서 먹고 가더라도 쓰레기가

아예 안 생길 수는 없는 것 같아요ㅎ

 

어제는 등산을 다녀왔는데

텀블러에 음료와 집에 남아있던 과자를

봉지채로 들고 갔습니다.

 

긴 시간 계획한 등산은 아니여서 

가볍게 짐을 가지고 가려고 하다보니 

챙겨 갈 것이 과자나 낱개 포장 된 것들 

밖에 없더라구요,,

 

이 연양갱은 산 정상에 거의

도착할 무렵 지나가시던 아주머니가 

주신 연양갱! 이 연양갱과 함께

종이컵에 커피를 한잔 따라 주셨는데

 

산에 다니실 때 항상 종이컵과 낱개 포장된

커피를 들고 다니시면서 드시고 오며가며 보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나눠주신다고 하더라구요.

 

아주머니의 따뜻한 마음은 너무 

잘 받았는데 등산하면 과자 봉지 외에는

쓰레기가 안 생길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던 저에게 약간의 심쿵,,을

가져다 주셨습니다ㅠ

 

앞으로 등산 자주 가 볼 예정인데

이 부분에 대해서 좀 고민해 보려구요!

 

(혹시 모를 다른 선의에 대비해

작은 컵을 들고 다닐 예정)

 

등산 갔다가 저녁에는 너무 매콤한게 땡겨서

떡볶이를 또 배달 시켜버렸어요ㅜ

 

그나마 저 포장 중에서 위안이 됬던 점은

 

배달의 민족에서 일회용 젓가락은 거절했고,

 

4가지? 5가지 정도의 튀김을 시켰는데

한 곳에 다 담아주셔서 조금이나마 

쓰레기를 줄였다는 점,,

 

그리고 떡볶이를 아예 비닐에 담아주셔서

플라스틱 용기는 온전히

재활용이 가능해 진다는 점,,

 

좋은 것 맞겠죠,,?

 

이렇게 한주를 되돌아보니 

일단 배달음식은 정말 어떻게 해야할까요?

 

웬만하면 배달을 안 시켜먹는 것이

가장 좋지만

집으로 가져다 준다는 편의성때문에 

배달을 시키게 되는데 음식을 다 먹은 후에는

또 쓰레기가 생기고ㅜ

용기를 들고 가게에 가서 담아달라고

해야하는건지

 

저도 이 글을 쓰면서 여러모로 

생각이 많아지네요.

그래도 일단 할 수 있는 부분에서는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

 

제 글을 읽으시고 혹시라도

좋은 방법이 있다면 

댓글 부탁드려요ㅜ

 

오늘도 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반응형
  1. PT 고코치 2020.02.10 15:06 신고

    우와.. 그래도 적게 쓰신 것 같아요!!! 저도 오늘부터 한 번 기록해 봐야겠네요😉

  2. 네이프리 2020.02.10 21:13 신고

    와, 이런 포스팅 너무 좋아요!
    저도 환경보호를 말로만 하는게 아니라 직접 실천해보려고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데, 송가지가지님 포스팅을 보면서 매번 엄청 자극이 돼요. 일상생활에서 나의 활동이 쓰레기를 얼마나 만드는지 의식하고 있는게 큰 차이를 만드는 것 같아요!
    배달음식도 그렇고 택배도 그렇고ㅠ 정말 남의 손을 타서 오는 것들은 항상 엄청 쓰레기를 만드는 것 같아요.
    저같은 경우엔 매번은 아니지만 용기를 담아가서 받거나(그럼 사장님들께서 예쁘게 보시고 덤으로 더 주세요ㅋㅋ)
    직접 요리를 하는 습관을 들이기 시작했어요... 직접 먹고 싶은 음식을 만들어내는데서 오는 충족감이 높아지니 배달음식을 덜 시켜먹게 되더라구요

    • 운동하는 송가 2020.02.10 22:23 신고

      제 글들이 네이프리님에게 큰 도움이 된다니 정말 글쓰는 보람을 느끼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아하 맞아요ㅠ 집에서 요리해서 먹는게 최고 인 것 같은데 그러지 못하는 날에는 용기 들고 가보는 습관을 길러봐야겠어요! 항상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