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송가지가지입니다.

 

 며칠 전 극한 직업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서

폐유리와 폐타이어의 재사용에 대해 보게 되었는데요!

 

저의 전공이 환경공학과여서 예전 수업 때

폐기물 재사용의 중요성에 대해 많이 들었었는데

다시 보니 잠시 잊고 있던 저의 기억들을

되 살려주는 것 같아 좋더라구요.

 

여러분에게도 알려드리면 좋을 것 같아

이렇게 적게 되었습니다.

 

 

해마다 47만 톤의 유리병이 배출되고

이 중 15만톤은 재사용 없이

일반쓰레기와 함께 버려지게 됩니다.

 

버려진 유리가 땅에 묻혀 흙으로 분해되는데

걸리는 시간은 약 100만년이니까

할아버지의 할아버지가 버리신 유리는

제가 나중에 할머니가 되어 손녀가 생겨도

아직 분해 되지 않고 그대로 있는 것이죠.

 

 

 

 거주 지역에서 재활용 되어 모인 폐유리병은

일반 음료수병, 사기, 세라믹 등 다양한 것들이

모여 들어오는데 이 때 재활용 할 수 없는 것들도

꽤 많이 들어온다고 합니다.

 

ex) 사기, 형광등, 플라스틱 화장품 케이스

 

 

유리병의 올바른 재활용 방법


-유리병 안에 이물질 제거 후 배출

-유리병 색깔별(녹색, 백색, 갈색)로 배출

-도자기 세라믹 등은 유리병과 분리하여

폐기물 봉투에 배출

 

 

이 재활용 수거소에서는 하루 평균 30t 정도 선별이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중 파손 되지 않은 유리병은

20번 이상 반복 사용이 가능합니다.

 

 

박카스, 비타 500병은 세척해서 재사용을 하는데

세척 과정에서 병 입구는 입이 닿는 부분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게 봅니다.

 

그렇기 때문에 박카스병이나 비타 500병을 

재활용 할 경우 뚜껑을 닫아서 재활용을 하면

일일이 뚜껑을 벗겨야하는 수고로움이 있지만

확실히 재활용을 할 수 있기에 보다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재사용 분류 후 깨진 것은 다시 색깔별로

분류를 하는데 이 때 색깔 혼합이 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입니다.

 

유리는 규사(모래)로 만들어 지는데

많이 파손된 폐유리는 곱게 분쇄해서

다시 아스팔트를 만들 때 넣는 

아스팔트 포장용 골재로 사용하게 됩니다.

 

 

유리가 날카롭기 때문에 위험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수도 있지만

폐유리를 분쇄할 때 맷돌방식으로 갈아내기 때문에

유리입자가 회전하면서 각이 없어지므로

위험성이 없어진다고 합니다.

 

 

아스팔트를 제작할 때 폐타이어도 이용하는데

이 때 사용되는 폐타이어는 

중, 대형 타이어들이 이용된다고 합니다.

이들은 소형 타이어보다 많은 무게를 싣기 때문에

고무 재질이 조금 더 좋은 것들이 사용 된다고 하네요.

 

 

폐타이어의 20%는 철심이 포함 되어있어

순수 고무를 분쇄하기 전에 철심도 

미리 분리하는 작업을 합니다.

 

폐타이어는 양질의 고무와 철이 포함되어있어

재활용율이 매우 높습니다.

1,2차 파쇄 기계를 거친 후 3-5 차 파쇄기계의

과정을 다시 거치게 됩니다.

 

이 때 미분, 1mm, 2mm, 3mm, 5-7mm로 분쇄

 

미분- 아스팔트 납품

1mm- 자동차 브레이크 부품

3mm- 체육관 바닥포장재

5mm- 골프퍼팅매트 제조

7mm- 어린이 놀이터 바닥포장 제조

 

포항의 아스팔트 제조 업체는

아스팔트를 제조할 때 

위에서 언급한 폐유리와 폐타이어를 통해서

아스팔트를 만드는 방법을 연구했다고 합니다.

 

 

폐유리는 기존 자연 골재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자원 고갈의 걱정을 덜 수 있으며

품질에도 전혀 차이가 없다고 합니다.

 

또한 폐타이어는 아스팔트의 탄성을

더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아스팔트를 만들 때

폴리에틸렌 가루(플라스틱 가루)가 포함되어 있는데

이는 아스팔트의 수명을 높여주는 역할을 합니다.

 

 

지금 전 세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쓰레기나 재활용에 대한 문제가 

계속해서 화두에 오르고 있는데 

우리는 계속해서 그것들을 버리는 것보다

다시 사용하는 방안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러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제대로 재활용을 하고 자원이 순환 될 수 있도록

고민하고 행동하는 것이 아닐까요!

 

 

오늘도 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1. ☆.、 2020.03.11 06:30 신고

    페유리, 폐타이어 재사용 방법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 _soyeon 2020.03.11 12:44 신고

    정리 잘해주셔서 잘 보구가용 ^_^

  3. 네이프리 2020.03.11 14:01 신고

    감사합니다 ^^ 유리병은 플라스틱과는 달리 세척 후 재사용을 하는 것이로군요! 병뚜껑은 따로 분리수거해야하나 싶었는데 같이 닫아서 배출하는데 재사용에 더 좋다니 앞으론 그리해야겠어요 ^^

    제가 오늘 환경문제에 대한 포스팅을 하면서 지난번 송가지가지님께서 대형마트 포장재 사용 실태에 대해 포스팅하신 글을 첨부자료로 링크를 달았어요.. 괜찮을까요?
    혹시 내키지 않으실 경우 말씀해주시면 바로 링크 내리겠습니다 ^^;

    • 송가지가지 2020.03.11 21:07 신고

      따로 분리하는게 맞는 방법이긴 하지만 유리병의 재사용을 위해서는 이게 더 좋은 방법이더라구요! 링크 달아주시면 저야 정말 감사하죠! 항상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려요 네이프리님 :)

  4. 갬성남 2020.03.11 17:32 신고

    오 재사용 방법이 있네용ㅎㅎ

    • 송가지가지 2020.03.11 21:08 신고

      네네ㅎㅎㅎ 재사용을 하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재활용이 제일 중요하니 갬성남님도 참여 부탁드려요! :)

  5. 2021.04.29 22:12

    잘못된 내용이 있어 수정 부탁드립니다.

    드링크병 같은 소형 갈색병은 세척 후 재사용하지 않고 파쇄 후 재활용하는 병입니다.
    세척 후 재사용하는 병은 빈용기 보증금 지급 대상으로 별도로 관리됩니다.
    드링크병 뚜껑은 분리해서 캔류에 버려야 합니다.

    해당 방송(극한직업)에서 잘못된 내용이 나와 퍼지고 있습니다.
    확인해보시고 내용 수정해주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