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송가지가지입니다.

 

오늘 코로나 확진자가 2000명이 넘었더라구요.

아침부터 우울한 기분으로 

하루를 시작하고

마스크를 사러 우체국에 갔더니

우체국에는 마스크가 안들어와서

약국에 갔더니 약국에도 없다고 하네요.

 

날씨도 흐리고 하루종일 기분도

싱숭생숭해서 여행앨범을 봤어요.

 

사진들을 다시 보니

지금 당장 여행은 갈 수 없지만

그 때 생각이 나면서 기분도 좋아지더라구요.

 

제가 제로 웨이스트 라이프를 시작한지

오래되지 않았는데 여행 사진들을 보니

마지막 해외여행지까지

완벽한 일회용품 라이프를 즐기고 있더라구요.

 

당분간 여행을 가지 못하니

제가 여행 다니면서 찍었던

앨범들을 보면서 일회용품 라이프를

반성해보고자 포스팅 하는 시간들을

가져보려고 합니다!

 

오늘은 제 1탄

-LA편-입니다.

 

 

 

LA는 길가에서 푸드트럭을 쉽게 볼 수 있는데요!

저도 푸드트럭에서 나오는 냄새에 이끌려

메뉴를 한가지 주문했습니다.

 

 

처음 푸드트럭에서 먹은 메뉴는

감자튀김 부리또였는데 부리또에

간단히 호일래핑을 해서 주더라구요.

 

지금 생각해보면 호일대신 간단히

휴지에 싸 달라고 말했어도 괜찮았을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LA의 더운 날씨에 테이크 아웃 음료를

정말 많이 마셨던 것 같아요.

 

적어도 1인당 하루에 2잔은 마셨던 것 

같고 거기에 물도 사서 마셨으니

이 때 만약 텀블러를 이용했다면

일회용품을 안 쓸 수 있었을텐데

많이 아쉬웠던 점인 것 같습니다.

 

 

LA에서 햄버거도 굉장히 많이 먹었었는데요.

패스트푸드의 대명사답게

매장에서 먹고 가더라도 전부

쓰레기가 되는 것들이더라구요.

저기 사진에 보이는 접시도 종이접시였지만

다 먹고 난 후 쓰레기통으로 갔습니다.

 

 

그래도 앨범을 보다가 오호

이건 좋았다라고 느꼈던 점이

보통 초코볼을 마트에서 사서 먹으면

초코볼이 비닐에 포장이 되어있고

그 위에 종이박스로 한번 더 포장이 되있거나

혹은 거의 비닐포장이 되있는 경우가

대다수인데 이 초코볼은 오로지

종이박스에만 포장이 되어있었습니다.

 

이것도 쓰레기통으로 버려졌지만

비닐포장이 없는 초코볼

LA 여행 중 그나마 뿌듯한 쓰레기

아니였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기는 LA에서 굉장히 유명한 

The boilling crab이라는 식당이예요.

 

해산물 종류를 선택하면 조리되어서

봉지에 담아져서 나오고 원하는 해산물을

손으로 먹으면 됩니다.

 

정말 맛있어 보이죠? 정말 맛있습니다.

 

하지만 제로웨이스트 생활에 다가가는

저에게는 지금이나마 반성을 하게

해주는 장면들이었습니다.

 

일단 테이블에는 비닐이 깔려 있고

비닐 앞치마를 제공해 주시고

조리된 음식은 비닐봉지에 담겨 나오며

 

 

밥이 담겨져 있는 용기, 숟가락, 물이 담긴

용기마저 전부 일회용품입니다.

 

이 때 같이 가신 일행분이 일회용비닐장갑까지

준비해주셔서 완벽한 일회용품라이프를

보냈습니다.ㅎ

 

 

다음 방문했던 곳은 파머스 마켓입니다.

파머스 마켓은 야외 시장으로 200개 이상의

소규모 상점과 100개 이상의 식당이 모여있어

LA시민이나 관광객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입니다.

 

 

여기서 시킨 음식들도 전부 

일회용기에서 담아져서 나왔습니다.

 

참 야외에서 가볍게 먹는 음식들은

대부분 일회용기에 나오는게 

우리나라나 다른나라나 일반적이긴 하지만

 

지금 다시 보니 

저와 같은 생각을 있지 않다면

아무렇지 않게 넘길 부분들이더라구요.

저 음식을 먹고 있을 때 제가 그랬거든요ㅎ

 

 

LA다저스야구장에 갔을때도

여기서 유명한 핫도그와 감자튀김을

먹었었는데 감자튀김용기는

다저스 헬멧 모양을 딴 플라스틱 용기여서

다 먹고 기념품으로 가지고 왔습니다.

 

이 때 핫도그도 포장지에 미리 

쌓여있었던 것 같은데

쓰레기통에는 핫도그 포장지와

맥주캔이 한 가득이었던게 기억이납니다.

 

 

LA카페에서 거의 처음 본

스테인레스 식기였습니다.

물론 음료는 전부 일회용컵이긴 했지만

이 정도에도 이제는 감동을 느낄 수 있습니다.

 

 

LA에서 마지막으로 먹었던 음식은 치폴레!

굉장히 유명한 멕시코 브랜드 음식점인데

매장에서 먹고 가는 건데도 불구하고

1부터 10까지 전부 일회용기

담겨져 있었습니다.ㅎ

 

맛있었지만 지금 다시 되돌아보니

아쉬운점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LA여행 다시간다면 

저의 제로웨이스트 라이프

제대로 실천해 보고 싶습니다.

 

반성 + 반성의 시간을 가지며

 

오늘도 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여행라이프 >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종도호캉스여행  (2) 2020.05.11
강원도여행_고성+속초  (21) 2020.04.03
뉴욕여행_일회용품라이프 4.8  (16) 2020.03.20
LA여행_일회용품라이프4.8  (6) 2020.02.28
원주소금산출렁다리_무섭지만 도전!  (6) 2020.02.19
  1. 책린이 이과장!! 2020.02.28 20:41 신고

    신행때 LA에서 며칠 머물렀었는데 이렇게 보니 기분이 좋으네요^^

    잘 보고 갑니다~! 역시나 날씨는 끝내주는 것 같군요 ㅎㅎㅎ

  2. 갬성남 2020.02.28 21:13 신고

    맛있는거를 너무 많이 드셨네요....ㅠ 부럽습니당 증말 ㅎ

  3. 함스타 2020.03.03 15:09 신고

    저의 첫 배낭여행도 LA였어요 ㅎㅎ 이렇게 보니 괜히 LA가 그리워지네요 ㅎㅎ

+ Recent posts